텔레그램 스티커

핑크버니 (Pink Bunny)


    옛날 어느 작은 마을에는 귀여운 분홍색 토끼가 살고 있었습니다. 이 토끼의 이름은 "핑코(Pinko)"였어요. 핑코는 그의 분홍색 털과 큰 귀로 마을 사람들에게 항상 웃음과 행복을 선물했습니다.

    어느 날, 핑코는 마을 어린이들에게 장난을 치는 것을 좋아하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그는 봄날, 마을 광장에 모여 있는 어린이들에게 가장 큰 장난을 치기로 결심했습니다. 핑코는 작은 꽃다발을 귀엽게 꾸며놓고, 광장 가운데에 놓아두었습니다.

    어린이들이 모여와서 그 꽃다발을 발견하면 누군가가 특별한 선물을 받을 것이라고 알렸죠. 그 결과로 광장은 웃음 소리와 기뻐하는 소리로 가득 찼습니다. 어린이들은 함께 춤을 추고, 핑코와 함께 놀며 특별한 날을 즐겼습니다.

    하지만 핑코는 결코 나쁜 의도로 장난을 쳐서가 아니라, 언제나 마을을 밝게 비추고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주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그의 분홍색 털은 마치 봄의 꽃들처럼 마을에 희망과 색채를 불어넣었습니다.

    이후로도 핑코는 마을의 영웅이 되었고, 어린이들은 그를 따라 다니며 항상 새로운 재미난 장난을 배우기를 기대했습니다. 핑코의 독특하고 특별한 성격으로 마을은 언제나 행복하고 활기찬 곳으로 남아 있었습니다.


    Once upon a time, in a small town, there lived a cute little pink rabbit. He was named "Pinko." With his pink fur and big ears, Pinko always brought laughter and happiness to the townspeople. One day, Pinko realized that he loved to play pranks on the children of the town, so he decided to play the biggest prank on the children gathered in the town square on a spring day. Pinko decorated a small bouquet of flowers and placed it in the center of the square. As the children gathered, he let them know that if they found the bouquet, someone would receive a special gift. As a result, the square was filled with laughter and rejoicing. The children danced together, played with Pinko, and enjoyed the special day. But Pinko was never mischievous with bad intentions; he was always trying to brighten up the town and bring joy to people. His pink fur brought hope and color to the town, just like the flowers in spring. From then on, Pinko became a village hero, and children followed him around, always looking forward to learning new fun tricks. With Pinko's unique and special personality, the village always remained a happy and lively place. 



    핑크버니


    텔레그램 스티커팩 


    Pink Bunny


    Telegram sticker set 



게시물 검색
게시물 검색